Letters

아빠가 아들에게, 아들이 엄마에게, 엄마가 아빠에게

부인이 남편에게, 아들이 아빠에게,

남편이 부인에게..

짧은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.

 

새로 시작해 본다.

아빠가
아들에게
작성자
sofapain
작성일
2024-03-03 00:39
조회
139
고등학교가 내일부터 시작이구나.
아주 예전에 만든 가족 홈페이지를 다시 복원해 본다.
언젠가는 혹시
네가 관심이 간다면,
이 홈페이지를 유지, 변화, 발전시킬 수도 있고,
그냥, 버릴 수도 있다.

그것은 너의 자유다..
나의 유산은 아니다..
전체 0